안녕하세요 수원내과 수원수병원 입니다^^
전체의 인구 중 70~80%가 한 번 이상 ‘두통’을
경험 한다고 할 만큼 ‘두통’을 겪어보지 않는 사람은
거의 없을 텐데요. 보통 두통이 발생하였을 때
치료하기 보단 참거나 진통제 복용, 휴식을 취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다만 치료없이 방치하게 되면 단순 두통에서
만성두통으로 이어지게 되고 더 큰 질환을 불러올 수 있는데요.
오늘은 수원내과 수병원에서 만성두통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지끈거리는 두통, 왜 생길까요?
두통의 종류와 발생하는 원인은 매우 다양합니다.
사람 뇌 자체는 통증을 느끼지 못하고 두피의 혈관과
근육, 얼굴, 머리뼈 혈관, 뇌를 감싸는 막 등에서
통증이 느껴집니다. 두통은 크게 1차성 두통과
2차성 두통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1차성 두통은
긴장성두통, 군발성두통, 편두통으로 분류되는데요.
대부분 사람들에게 나타나며 뇌에 틀별한 질환이 없는
원인 미상의 두통을 말합니다.
발생 원인은 스트레스, 불안감, 우울증, 근육 속 혈관 수축,
얼굴과 목 근육의 긴장, 호르몬 영향 등과 관련이 있습니다.
2차성 두통은 뇌종양, 뇌출혈, 뇌암, 뇌염 등 질환으로
인해 발생하는 두통이며 가볍게 넘겨서는 안됩니다.

▶ 2차성 두통의 전조증상은 무엇인가요?
2차성 두통은 50대 이후 갑자기 두통이 생겼거나,
지금까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극심한 통증을 느끼거나,
온 몸에 힘이 빠지고 말이 어눌해지는 증상, 구토,
어지러움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2차성 두통은 뇌종양,뇌출혈, 뇌암, 뇌염 등 같은
특정 원인에 의해 발생하기 때문에 위와 같은 증상을 느낀다면
빠른 시일 내에 정밀검사를 받아보셔야 합니다.

▶ 무심코 진통제를 복용하는 것은 만성두통에 독이 될 수 있습니다.
문제없이 발생하는 1차성 두통이 만성두통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데요. 대부분 두통 증상이
발생하면 일시적인 증상 해결을 위해 소염진통제를 복용하게 됩니다.
하지만 일시적인 해결만 될 뿐 오히려 독이 될 수 있습니다.
1차성 두통은 사실상 비교적 쉽게 치료가 가능합니다.
다만 개인의 판단으로 인해 본인 증상에 맞지 않는 약물을
장기적으로 복용할 경우 두통이 더 심해지거나
잦아지는 경우가 있으므로 정확한 검사 후 치료가 필요합니다.

▶ 두통 완화와 예방방법
평소에 두통이 있는 분들이라면 대부분 스스로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스트레스 받는 상황을 피하고
충분한 숙면을 취하는 것 만으로도 증상이 나아질 수 있는데요.
만성두통으로 이어진 경우 생활습관 뿐만 아니라
균형잡힌 식습관 조절도 필요합니다.
특히 닭고기, 연어, 삼치, 버섯, 시금치, 아몬드,
파인애플, 조개류 등이 두통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