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수원내과 수원수병원 입니다.
독감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실시함과 동시에
독감과 코로나19가 동시에 유행하는
이른바 ‘트윈데믹’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트윈데믹’이란 비슷한 증상을 가진
두개의 감염병이 동시에 발생하는 것을 말합니다.
독감과 코로나19 증상이 비슷하여 증상만으로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에 두 질환이 함께
유행하게 되면 방역체계에 혼란이 생길 만큼
두 질환에 대한 빠른 대처와 예방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데요.
오늘은 수원내과 수병원에서 독감과 코로나19에 대한
차이점과 독감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독감 인플루엔자
독감은 갑작스러운 고열(38도 이상), 심한 두통, 근육통,
기침, 인후통, 가래, 쇠약감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보통 가을, 겨울철에 유행하는 질환으로 잠복기는
평균 2일을 걸쳐 나타나며 코로나19 보다 잠복기가 짧은 편입니다.
이때 독감에 걸리게 되면 기관지 손상을 받게 되고
이로 인해 2차 세균감염이 발생하여 세균성 폐렴에 걸릴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코로나19는 잠복기가 2주에 걸쳐 나타나게 되어
초기 증상이 감기처럼 가볍게 시작되기 때문에
증상이 언제 시작되었는지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증상으로는 38.5도 이상의 고열과 마른기침이
주 증상으로 알려져 있고 두통, 콧물, 심하면
호흡곤란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코로나19는 독감에 비해 전염성과
치명률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독감과 코로나19는 공기 중으로 비말을 통해 감염되는
중증 호흡기 질환으로 고열, 두통, 근육통, 기침, 콧물, 호흡기 증상이
비슷하지만 사실상 전혀 다른 질환입니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코로나19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변종 형태인 SARS-CoV-2가 원인인데요.
코로나 19는 신생 바이러스 질환으로 현재 치료법이나
항바이러스제는 없지만 독감은 이미 치료법과 백신이 개발되어 있어
치료와 예방이 가능한 질환입니다.

● 독감, 코로나19 ‘트윈데믹’을 대비할 수 있는 방법은?
독감과 코로나19가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을
대비할 수 있는 방법은 바로 ‘독감 예방접종’ 입니다.
물론 독감 예방접종을 한다고 하여 감기, 독감,
코로나19를 막을 수 있는 건 아니지만
독감 예방접종과 마스크 착용, 위생관리 등을 통해
개인 건강을 지키는 것은 물론 ‘트윈데믹’의 대혼란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독감은 매년 9월 초 부터 다음 해 2~3월까지 대유행 합니다.
따라서 ‘트윈데믹’을 예방하기 위해 9월 초부터 늦어도
10월 초까지 접종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특히 폐 또는 심장에 질환이 있는 경우,
만성질환으로 치료 및 요양 중인 경우, 대사질환자,
신장질환자, 만성간질환자, 면역저하환자, 악성종양환자인 경우,
소아 또는 노인 등은 필수적으로 접종해야 합니다.
현재 수원내과 수병원에서도 독감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이 가능한데요.
수병원은 WHO에서 권고하고 광범위한 예방효과가
있는 4가 독감백신을 사용하고 있으므로 면역력이
약한 소아 및 고령환자의 경우 약화된 면역으로 인해
감염 위험도가 높으므로 가급적 독감 백신을 접종하는 것을 권장드립니다.
이상으로 수원내과 수원수병원 이었습니다^^